– 2012년 첫 정규 앨범 [있는 듯 없는 듯] 발매
– 2013년 EP [밤안개] 발매
– 2016년 2집 [어제의 소설] 발매
– 2016년, 2017+2018년 제비다방 컴필레이션 참여
– 2017년 온스테이지 영상
– 2017년 제1회 [상수동 어슬렁 페스티발] 공연
– 2017년 제3회 도시여행자 여행 페스티벌 [로맨틱 대전] 공연
– 2018년 [배달 홍대 in 광주] 공연
– 2018년 제2회 [상수동 어슬렁 페스티벌] 공연
– 2018년 [배달 홍대 in 통영] 공연
– 2020년 광주 커밍홈 vol.2 [우정의 정원으로] 공연
– 2020년 영화 [암탉이 울면] 음악감독
– 2020년 강화도 딸기 책방에서 노래 읽기 [심야 책방] 공연
– 피처링 참여 : 단편선-거인, 천용성-난 이해할 수 없었네, 허바버바스(HubbaBubbas)-울림(Rumble Under My Toes)


安樂世界(안락세계)

長長夏日(장장하일)

萬頃蒼波(만경창파)

CHS의 음악은 ‘편안하고 안락한 곳, 끝나지 않는 긴 여름, 드넓게 펼쳐진 푸른 바다’를 품고 있습니다.

‘뜨거운 땡볕 아래 한낮의 더위를 벗어나 남국의 해변으로 떠나는 상상. 푸른 바다와 새하얀 백사장. 파라솔 아래 짧은 낮잠. 멀리서 들려오는 파도 소리와 시원한 칵테일 한 잔’. 누구나 꿈꾸는 한여름의 바다가 우리의 음악 속에 있습니다.


지금까지 만드신 곡 중 사람들에게 휴식을 선사할 수 있는 두 곡을 추천해주세요


서울몽 – 복잡한 서울을 훌쩍 떠나 나만의 파라다이스로 가는 한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곡입니다.


당신에게 일주일의 여유가 생긴다면 어떤 것을 하고 싶나요?


일주일의 여유가 생긴다면 그 일주일을 이용해 한 달을 놀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습니다. 한 달을 놀 수 있는 여유가 생기면 1년을 놀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볼 것입니다.


그렇게 여유 없이 살다 가는 게 인생입니다.


일주일 짧다. 여유를 줄 거면 한 달은 줘야지.


페스티벌에서 새롭게 경험해보고 싶은 것 혹은 꿈꿔왔던 페스티벌 현장의 모습이 있나요? 당신이 그려왔던 꿈의 무대는 어떤 장면인가요?


그냥 가서 놀면 항상 새로운 무엇이 생기죠. 릉릉위크 출연을 결정한 것도 전화한 사람이 친하고 마음이 가서입니다. 자연스러움 그거.


방역수칙을 지키며 축제를 이어가는 스태프들과 어려운 상황에서 자리를 함께 해주시는 참여자(관객) 분들께 애정어린 말씀 부탁드립니다.


오는 사람들이야 즐기러 오니 자연스러울 거고 이 시기에 기획자들이나 스태프들 모두 고민이 많았을 것입니다. 화이팅.


저희는 올해 첫 연주를 이곳에서 보여드리겠습니다.

CHSMusician


安樂世界(안락세계)

長長夏日(장장하일)

萬頃蒼波(만경창파)

CHS의 음악은 ‘편안하고 안락한 곳, 끝나지 않는 긴 여름, 드넓게 펼쳐진 푸른 바다’를 품고 있습니다.

‘뜨거운 땡볕 아래 한낮의 더위를 벗어나 남국의 해변으로 떠나는 상상. 푸른 바다와 새하얀 백사장. 파라솔 아래 짧은 낮잠. 멀리서 들려오는 파도 소리와 시원한 칵테일 한 잔’. 누구나 꿈꾸는 한여름의 바다가 우리의 음악 속에 있습니다.


지금까지 만드신 곡 중 사람들에게 휴식을 선사할 수 있는 두 곡을 추천해주세요


서울몽 – 복잡한 서울을 훌쩍 떠나 나만의 파라다이스로 가는 한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곡입니다.


당신에게 일주일의 여유가 생긴다면 어떤 것을 하고 싶나요?


일주일의 여유가 생긴다면 그 일주일을 이용해 한 달을 놀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습니다. 한 달을 놀 수 있는 여유가 생기면 1년을 놀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볼 것입니다.


그렇게 여유 없이 살다 가는 게 인생입니다.


일주일 짧다. 여유를 줄 거면 한 달은 줘야지.


페스티벌에서 새롭게 경험해보고 싶은 것 혹은 꿈꿔왔던 페스티벌 현장의 모습이 있나요?
당신이 그려왔던 꿈의 무대는 어떤 장면인가요? 


그냥 가서 놀면 항상 새로운 무엇이 생기죠. 릉릉위크 출연을 결정한 것도 전화한 사람이 친하고 마음이 가서입니다. 자연스러움 그거.


방역수칙을 지키며 축제를 이어가는 스태프들과 어려운 상황에서 자리를 함께 해주시는 참여자(관객) 분들께 애정어린 말씀 부탁드립니다.


오는 사람들이야 즐기러 오니 자연스러울 거고 이 시기에 기획자들이나 스태프들 모두 고민이 많았을 것입니다. 화이팅.


저희는 올해 첫 연주를 이곳에서 보여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