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vCreator


Giv는 강릉자수문화를 새로운 관점에서 해석한 Re-Tradition 브랜드입니다.

강릉은 예로부터 강원도의 문화수도로 평가받았을 만큼, 다양한 지역문화를 가진 도시입니다. ‘강릉자수’는 조선시대 강릉 여인들의 문화로, 근래에 들어 가치를 다시 조명받는 강릉의 문화적 자원입니다. 한지 색실을 활용한 색실누비수보자기가 강릉자수로 만들어진 대표적인 것입니다. 바닷가 도시인 강릉에 살던 여성들은 매일 고기를 잡으러 나가는 남편을 위해 눈물을 흘리며 눈물쌈지를 만들고, 주로 담배를 가지고 다녔다고 하여 담배쌈지로 불리는 색실누비를 만들어 선물했습니다. 이처럼 강릉자수 색실누비는 받는 이의 안녕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Giv는 강릉자수의 색실누비가 가지고 있는 안녕, 복락의 의미를 강릉 방문객에게 기념품과 선물의 메시지로 연결할 수 있는 브랜드와 제품으로 기획하고, 강릉의 자연과 라이프스타일을 담아 새로이 해석했습니다.

GivCreator


Giv는 강릉자수문화를 새로운 관점에서 해석한 Re-Tradition 브랜드입니다.

강릉은 예로부터 강원도의 문화수도로 평가받았을 만큼, 다양한 지역문화를 가진 도시입니다. ‘강릉자수’는 조선시대 강릉 여인들의 문화로, 근래에 들어 가치를 다시 조명받는 강릉의 문화적 자원입니다. 한지 색실을 활용한 색실누비수보자기가 강릉자수로 만들어진 대표적인 것입니다. 바닷가 도시인 강릉에 살던 여성들은 매일 고기를 잡으러 나가는 남편을 위해 눈물을 흘리며 눈물쌈지를 만들고, 주로 담배를 가지고 다녔다고 하여 담배쌈지로 불리는 색실누비를 만들어 선물했습니다. 이처럼 강릉자수 색실누비는 받는 이의 안녕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Giv는 강릉자수의 색실누비가 가지고 있는 안녕, 복락의 의미를 강릉 방문객에게 기념품과 선물의 메시지로 연결할 수 있는 브랜드와 제품으로 기획하고, 강릉의 자연과 라이프스타일을 담아 새로이 해석했습니다.